앞으로의 고민

개발자 라고 말을 하고 있지만 정말 개발자 일까 싶은 생각은 가끔식 하는 편입니다. 하는 일이 하드웨어를 운영하거나 혹은 그에 맞춰서 프로그램을 개발하는등 한곳에 집중을 하지 못하고 이곳 저곳을 떠도는 유량 생활이 많은 편입니다.

지금도 제가 하는 일은 개발 회사에서 개발을 진행하지만 그와 함께 서버의 운영과 그에 따르는 문제가 있으면은 부서를 넘어서서 지원을 하거나 혹은 진두지휘 해서 작업을 진행함에 따라서 개발일이 뒷전으로 밀려나는 일이 비일비재 합니다.

가끔 책상에 앉아서 개발을 진행하기 보다는 몸을 움직이고 문제를 찾는 하드웨어 운영 부분이 즐거울때가 있고, 그 일이 지치면은 개발자답게 프로그램의 코드나 로직을 생각을 하는 일이 즐거울때가 있습니다.

어느곳 하나에 정착을 못하는것도 문제지만 둘다 놓고 싶지 않는 욕심이 마음 한켠에 있다는것도 사실입니다. 대한민국 사회에서 개발자로서 먹고 살기에는 힘들다는것을 제가 체감을 하고 있습니다. 물론 뛰어난 사람은 저와 다르겠지만 제가 가진 능력의 한계이다 보니 점점 힘들어지는것은 어쩔수 없는 사실입니다.

이와 반대로 하드웨어와 개발을 동시에 하다 보니 두가지를 모두 이해하는데에 있어서 가뭄에 콩나듯 쉽게 접근을 할 수 있어서 장점이 되기도 합니다. 그렇기에 놓칠수 없는것일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어느한곳에 특화가 되어서 오래 갈 수 있는데 특화되지 못하니 오래 못가는 수명은 제가 자초한것일지도 모르지만, 좀 느긋하게 살아가고 싶은 마음에 개발일을 때려치우고 그냥 단순한 일을 할 까 싶은 생각이 요즘 저를 지배하면서 제가 개발자 일까 라는 생각일 하게 됩니다.

개발자는 끊임없는 자신을 연마해야 되는데, 하드웨어는 그래도 개발자보다는 그 공부 주기가 긴 편입니다. 일어나서 세상에 새로운 기술이 나오는 개발자와 달리 유형의 모습으로 존재하는 하드웨어는 조금 늦어도 꾸준히 공부를 하면은 익힐수 있고 실제 현실에서는 그렇게 빨리 적용이 되지 않습니다.

개발자의 일오 하루아침에 적용되지 않지만 늦어지면 도퇘되기 쉬운것을 사실이기에 하드웨어쪽을 좀 더 비중을 둬야 하는지 고민인것이죠..

여러가지 고민중이지만 앞으로도 두가지 모두 내려놓지 않고 살아갈지 둘중 하나만 할지 매번 제게는 딜레마처럼 고민하고 살지 않을가 싶지만… 좀 더 현실을 마주한다면 어느쪽을 선택되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