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겨울이 된듯한 날에 글을 오랜만에 작성을 해 봅니다. 근 몇개월간 회사에서 기조척인 앱을 만든다고 하여서 고생을 좀 하였습니다. 동시에 2개를 진행을 하다보니 정신없이 이리 저리 개발을 하다 보니 글을 적을 시간 조차 없었던것은 사실입니다. 그렇다고 지금은 여유롭냐고 한다면은 아직 APP이 완성이 되어 가고 나면은 이제 WEB을 할 차례여서 일만Continue Reading

더운 여름입니다. 이 한마디만 하면은 모든게 다 설명이 되는 말이 아닌가 싶습니다. 최근에 바쁜 일이 많아서 블로그에 글을 작성할 시간이 부족하였습니다. 조금은 시간을 만들려고 하다 보니 조금은 근항을 글을 적게 되는것 같습니다. 여름이다 보니 야외에서는 정말 생활하기 힘들어 지고 있습니다. 더위를 많이 타는편이여서 여름에는 야외 할동을 극도로 자제하는 편인데 최근에는Continue Reading

오늘 글을 작성하는것이 6월의 초입 부분입니다. 하지만 5월부터 오는 비가 정말 지겹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우리 일상 생활에 비는 피할수 없고 꼭 필요한 환경적인 부분인것은 맞지만은 사람이 생활하는데는 비가 오는데는 정말 생활이 불편하기도 합니다. 저 또한 최근에 발가락을 다치고 나서 비가 오는것이 평소보다 현재로서는 정말 싫어하는 편입니다. 생활을 하는데는 이동이Continue Reading

요즘은 다크모드를 많이 사용하는것 같습니다. 밝은 빛이 좋지만은 쉽게 눈이 피곤해지고 있어서 다크모드를 한번 적용해 보았습니다. 하지만, 원하는것이라고 할 수 있느 글 쓰기 창은 흰종이 처럼 다크모드가 적용이 안됩니다. 그래서 조금은 아쉬운 감이 있을듯 합니다.Continue Reading

부모님을 모시는것도 쉬운일 많이 있는것은 아닌것 같습니다. 어떻게 보면은 효자라는것은 부모님의 심정에 맞춰서 최대한 잘해드리고 불편함이 없도록 해주는것이 효도라고 할 수 있는 부분이 있는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지금까지 저를 위해서 헌신해주신 부모님을 배반하기는 싫은것이 자식된 마음이지만은 매번 동일할 수가 없습니다. 사람은 누구나 화를 내고 짜증이 나는등의 감정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오랜Continue Reading

사람은 자동차를 이용하던 대중교통을 이용하던 사람은 두발로 걷는것이 보편적이다. 그렇기에 평소에는 별 다른 관심도 없고 생각하지 않고 걷기를 하기 마련이다. 우리는 너무나도 당여한 일에 대해서는 평소에는 관심을 가지지 않는 편이기도 하기에 당연하게 생각을 별도로 해 보지 않는것이 우리 사람이라고 할 수 있다. 너무나도 당연한 행위가 당연하지 않을 경우에는 다시 한번더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