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정말 지겹도록 온다

오늘 글을 작성하는것이 6월의 초입 부분입니다. 하지만 5월부터 오는 비가 정말 지겹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우리 일상 생활에 비는 피할수 없고 꼭 필요한 환경적인 부분인것은 맞지만은 사람이 생활하는데는 비가 오는데는 정말 생활이 불편하기도 합니다. 저 또한 최근에 발가락을 다치고 나서 비가 오는것이 평소보다 현재로서는 정말 싫어하는 편입니다.

생활을 하는데는 이동이 필수적인데 비가 오면은 이동에 많이 불편할 수 밖에 없어서 현재로서는 비가 오는것이 정말 싫어하고 있습니다. 이동 수단에는 많지만은 비가 오면은 이동수단이 모든게 평소랑 달라서 불편해지게 됩니다. 어느것 하나 좋은 이동수단이 생기기 않는다는것이 맞다고 보는편이 좋습니다.

두다리로 걷을때도 한손에 비를 피하기 위해서 다른 행동을 해야 하고 자동차를 이용해도 비 때문에 이용을 하기 위해서는 주의를 기울이기 때문에 다소 불편하기 마련입니다. 그래서 비가 오는날이 많이지면 많이 질수록 이용에 불편하기 마련입니다. 그렇다고 우리가 살아가는 환경에서는 비가 없다고 하면은 건조해지고 사람이 살수가 없을것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우리 몸이 수분이 많이 차지 하고 있어서 하루에 먹어야 하는 물의 양도 많은편이고 깨끗한 물이 되기 위해서는 비가 오는것이 좋은것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그렇기에 비가 마냥 싫지만은 않지만은 몸이 불편할때는 비가 오는것이 싫어지는것이 마련이기에 자주 비가 오는것을 정말 싫어 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